매거진

[유니타스브랜드] 볼륨18 브랜드와 트렌드

비즈니스 운영의 오른손, 왼손과도 같은 브랜드와 트렌드의 관계에서 적정한 융합 기술은 어떻게 구현될 수 있는지 살펴보자.

Detail View
기본 정보
상품명 [유니타스브랜드] 볼륨18 브랜드와 트렌드
소비자가 23,000원
판매가 20,700원
상품간략설명 비즈니스 운영의 오른손, 왼손과도 같은 브랜드와 트렌드의 관계에서 적정한 융합 기술은 어떻게 구현될 수 있는지 살펴보자.
배송비 2,500원 (8,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영문상품명 Unitas BRAND Vol.18
제조사 (주)헤른후트
원산지 국내
상품코드 P00000FV
배송방법 택배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유니타스브랜드] 볼륨18 브랜드와 트렌드 수량증가 수량감소 207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PRODUCT INFO

[내용 소개]

 

2011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트렌드는?  없다!

[경영/경제 신간유니타스브랜드Vol.18 브랜드와 트렌드(양날의 검트렌드를다루는 기술발간

 

연말이면 각종 송년회와 함께 빠지지 않는 것이 한 해를 정리하는 히트상품’ 발표와 다음 해를 준비하기 위한 트렌드 발표회’ ‘트렌드 예측 보고서서점에는트렌드’ ‘넥스트’ ‘’ 등이 포함된 제목의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오른다.트렌드 전문가들이가장 바쁜 시즌이기도 하다.

 

이것이 매년 연말 풍경 중 하나이듯기업들의 트렌드 보고서 검토도 연말 업무 중 하나가 되었다다음해 사업계획서를 위한 자료가 되기 때문이다그러나 참고용일 뿐 완전히 새로운 것을 기대하지는 않는다넘쳐나는 정보 탓에 특별하다고 여겨지는 것은 거의 없으며같은현상을 다른 말로 부르는 신조어들의 습득에 그치기도 한다그렇다고 경쟁사도 알고 있는 곧 상식이 될정보를 무시하기에는 불안할 것이다기업에게 트렌드 탐색은 하나의 습관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이런 모습에 대하여 유니타스브랜드의 권민 편집장은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일부지만 트렌드를 말하는 사람 중에 무당처럼 ‘무슨 트렌드가 왔다(온다올것이다)’식으로 ‘그분(트렌드)’의 임재만을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다그들은 ‘으로 예언하는 사람들이다그들은기괴하고 기하학적인 사진 몇 장과 길거리 사람들을 보여주면서 10초도 기억하기 어려운 단어의 조합으로미래의 언어를 이야기한다미학과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보여주는 기괴한 사진 그리고 난생 처음 보는 단어들의조합이 바로 그들의 집단 최면 주문이다.”

 

책은 트렌드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서는 트렌드는 곧 대박이라는 마케팅 공식을 잊어야 한다고 말한다이 공식은 브랜딩에 있어서는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10년을 돌아보면서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히트 상품 혹은 히트 브랜드라고 불렸던 그들의 지금 모습을 떠올려보면 쉽다그들은모두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이런 브랜드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 어떤 트렌드가 뜨고 있느냐가 아니라, ‘왜 그 트렌드가 주목 받는지에 집중해야 한다사실 트렌드라는 단어가 경영계에 입문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원래 트렌드는 통계학자와 경제학자들이 추세 분석을 위해 방향을 틀다라는 의미로 썼던 용어인데 1960년대에 패션계에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일반화되었다. ‘트렌드 지금 경영계에서도 흔히 쓰이지만, ‘리엔지니어링이나 식스시그마가 그랬듯이  후에는 중요하게 여겨지지 않은 단어가 될지 모른다따라서 트렌드라는 단어 자체에 주목하기 보다는 그것의 본질을 알아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린다.

 

기업이 트렌드에 관심을갖는 이유는 그곳으로 소비자들이 모이고그곳에 미래의 시장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그러나 그 시장을 보는 데서 그치면 안 된다그 트렌드 안의 시대정신을어떻게 읽어내고그것을 어떻게 다루어 우리 기업(브랜드)에 적용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그런 면에서 《브랜드와 트렌드》는깊이와 다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 해 준다비트라로얄코펜하겐, SK와이번스, 10꼬르소꼬모함소아한의원빚은과 같은 6개의브랜드의 심도있는 케이스 분석을 통하여 실제로 브랜드가 트렌드를 다루는 기술을 살펴볼 수 있고클로테르라파이유존 마에다알랭 등 보통이어령김경훈이돈태정하웅 등의 국내외 45명의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래의 틈을볼 수 있는 인사이트까지 제공하기 때문이다.

 

트렌드를 표제에 싣고있음에도 불구하고내년 트렌드에 대한 내용은 없는 책《브랜드와트렌드》가 궁극적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이것이다. “트렌드를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그렇다고 무시해서도 안 된다브랜드라면 트렌드를 잘 요리할 수있는 감각과 능력을 키워야 한다.” 그 능력을 이미 갖춘 브랜드를 소개하고감각을 키울 수 있는 전문가들의 통찰력을 전달해주는 이 한 권이 있다면2011의 핫 트렌드는 몰라도 불안하지 않을 것이다.

 

 

 

 

[본문 중에서]

 

2010년이되어 2005년에 예측한 미래(2010)를 다시 돌아보는 것은 2005년에 과연 무슨 일이 있었고어디까지 볼 수 있었고무엇을 잘못 보았는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또한 다시 한 번 2015년을 예측하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이것은동시에 어설픈 트렌드 예측을 한 마케터의 ‘참회록이기도하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사실 A4용지두 장에 4년의 흐름을 모두 쓰는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한 일인 것은 잘 알고 있다위험한 일이라기보다는 사실 멍청하고 미련한 일이라고 말하고 싶다사람은자신이 알고 있는 것만 생각하고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에 전체 그림을 파악하지 않고 무조건 퍼즐의 일부만 맞춘다고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전체를 모두 끼워 맞추는 것이 중요한 것도 아니다가장 중요한것은 원래 그림을 보는 것이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미래의 콜라주를 만든 다음 우리가 저지르는 가장 큰 실수는 해석과이해하려는 마음이다. 미래는 현재의 생각이 이해하지 못한다. 만약 기업에 있다면 실무자들은 그것을 의사결정권자에게 설명하고 설득하기 위해서 매우‘전략적인 것처럼’ 만들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이때부터 이해되는(존재하지 않을) 미래가 된다. 바로 이 과정에서부터 대부분의 기업들의 미래가 다가올미래가 아니라 똑같아진 종말론적 미래를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려고 노력하는 기업들이미래를 얻을 것이다.

-‘존 마에다, 헨릭 베일가드, 그리고 알랭 드 보통과의 옴니버스인터뷰’ 중에서 소설가 알랭 드 보통

 

 

당신은 우리에게 해가될 것이 분명한 우울한 미래라도 그것을 받아들이고 극복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아니면 지금껏 그래온 것처럼 이런 트렌드를 무시하거나 부인하면서 살아갈 텐가?

-위험한 미래,피할 것인가아니면 준비할 것인가?’ 중에서미래학자 제임스 데이터[내용 소개]

 

2011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트렌드는?  없다!

[경영/경제 신간유니타스브랜드Vol.18 브랜드와 트렌드(양날의 검트렌드를다루는 기술발간

 

연말이면 각종 송년회와 함께 빠지지 않는 것이 한 해를 정리하는 히트상품’ 발표와 다음 해를 준비하기 위한 트렌드 발표회’ ‘트렌드 예측 보고서서점에는트렌드’ ‘넥스트’ ‘’ 등이 포함된 제목의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오른다.트렌드 전문가들이가장 바쁜 시즌이기도 하다.

 

이것이 매년 연말 풍경 중 하나이듯기업들의 트렌드 보고서 검토도 연말 업무 중 하나가 되었다다음해 사업계획서를 위한 자료가 되기 때문이다그러나 참고용일 뿐 완전히 새로운 것을 기대하지는 않는다넘쳐나는 정보 탓에 특별하다고 여겨지는 것은 거의 없으며같은현상을 다른 말로 부르는 신조어들의 습득에 그치기도 한다그렇다고 경쟁사도 알고 있는 곧 상식이 될정보를 무시하기에는 불안할 것이다기업에게 트렌드 탐색은 하나의 습관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이런 모습에 대하여 유니타스브랜드의 권민 편집장은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일부지만 트렌드를 말하는 사람 중에 무당처럼 ‘무슨 트렌드가 왔다(온다올것이다)’식으로 ‘그분(트렌드)’의 임재만을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다그들은 ‘으로 예언하는 사람들이다그들은기괴하고 기하학적인 사진 몇 장과 길거리 사람들을 보여주면서 10초도 기억하기 어려운 단어의 조합으로미래의 언어를 이야기한다미학과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보여주는 기괴한 사진 그리고 난생 처음 보는 단어들의조합이 바로 그들의 집단 최면 주문이다.”

 

책은 트렌드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서는 트렌드는 곧 대박이라는 마케팅 공식을 잊어야 한다고 말한다이 공식은 브랜딩에 있어서는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10년을 돌아보면서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히트 상품 혹은 히트 브랜드라고 불렸던 그들의 지금 모습을 떠올려보면 쉽다그들은모두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이런 브랜드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 어떤 트렌드가 뜨고 있느냐가 아니라, ‘왜 그 트렌드가 주목 받는지에 집중해야 한다사실 트렌드라는 단어가 경영계에 입문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원래 트렌드는 통계학자와 경제학자들이 추세 분석을 위해 방향을 틀다라는 의미로 썼던 용어인데 1960년대에 패션계에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일반화되었다. ‘트렌드 지금 경영계에서도 흔히 쓰이지만, ‘리엔지니어링이나 식스시그마가 그랬듯이  후에는 중요하게 여겨지지 않은 단어가 될지 모른다따라서 트렌드라는 단어 자체에 주목하기 보다는 그것의 본질을 알아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린다.

 

기업이 트렌드에 관심을갖는 이유는 그곳으로 소비자들이 모이고그곳에 미래의 시장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그러나 그 시장을 보는 데서 그치면 안 된다그 트렌드 안의 시대정신을어떻게 읽어내고그것을 어떻게 다루어 우리 기업(브랜드)에 적용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그런 면에서 《브랜드와 트렌드》는깊이와 다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 해 준다비트라로얄코펜하겐, SK와이번스, 10꼬르소꼬모함소아한의원빚은과 같은 6개의브랜드의 심도있는 케이스 분석을 통하여 실제로 브랜드가 트렌드를 다루는 기술을 살펴볼 수 있고클로테르라파이유존 마에다알랭 등 보통이어령김경훈이돈태정하웅 등의 국내외 45명의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래의 틈을볼 수 있는 인사이트까지 제공하기 때문이다.

 

트렌드를 표제에 싣고있음에도 불구하고내년 트렌드에 대한 내용은 없는 책《브랜드와트렌드》가 궁극적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이것이다. “트렌드를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그렇다고 무시해서도 안 된다브랜드라면 트렌드를 잘 요리할 수있는 감각과 능력을 키워야 한다.” 그 능력을 이미 갖춘 브랜드를 소개하고감각을 키울 수 있는 전문가들의 통찰력을 전달해주는 이 한 권이 있다면2011의 핫 트렌드는 몰라도 불안하지 않을 것이다.

 

 

 

 

[본문 중에서]

 

2010년이되어 2005년에 예측한 미래(2010)를 다시 돌아보는 것은 2005년에 과연 무슨 일이 있었고어디까지 볼 수 있었고무엇을 잘못 보았는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또한 다시 한 번 2015년을 예측하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이것은동시에 어설픈 트렌드 예측을 한 마케터의 ‘참회록이기도하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사실 A4용지두 장에 4년의 흐름을 모두 쓰는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한 일인 것은 잘 알고 있다위험한 일이라기보다는 사실 멍청하고 미련한 일이라고 말하고 싶다사람은자신이 알고 있는 것만 생각하고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에 전체 그림을 파악하지 않고 무조건 퍼즐의 일부만 맞춘다고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전체를 모두 끼워 맞추는 것이 중요한 것도 아니다가장 중요한것은 원래 그림을 보는 것이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미래의 콜라주를 만든 다음 우리가 저지르는 가장 큰 실수는 해석과이해하려는 마음이다. 미래는 현재의 생각이 이해하지 못한다. 만약 기업에 있다면 실무자들은 그것을 의사결정권자에게 설명하고 설득하기 위해서 매우‘전략적인 것처럼’ 만들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이때부터 이해되는(존재하지 않을) 미래가 된다. 바로 이 과정에서부터 대부분의 기업들의 미래가 다가올미래가 아니라 똑같아진 종말론적 미래를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려고 노력하는 기업들이미래를 얻을 것이다.

-‘존 마에다, 헨릭 베일가드, 그리고 알랭 드 보통과의 옴니버스인터뷰’ 중에서 소설가 알랭 드 보통

 

 

당신은 우리에게 해가될 것이 분명한 우울한 미래라도 그것을 받아들이고 극복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아니면 지금껏 그래온 것처럼 이런 트렌드를 무시하거나 부인하면서 살아갈 텐가?

-위험한 미래,피할 것인가아니면 준비할 것인가?’ 중에서미래학자 제임스 데이터[내용 소개]

 

2011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트렌드는?  없다!

[경영/경제 신간유니타스브랜드Vol.18 브랜드와 트렌드(양날의 검트렌드를다루는 기술발간

 

연말이면 각종 송년회와 함께 빠지지 않는 것이 한 해를 정리하는 히트상품’ 발표와 다음 해를 준비하기 위한 트렌드 발표회’ ‘트렌드 예측 보고서서점에는트렌드’ ‘넥스트’ ‘’ 등이 포함된 제목의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오른다.트렌드 전문가들이가장 바쁜 시즌이기도 하다.

 

이것이 매년 연말 풍경 중 하나이듯기업들의 트렌드 보고서 검토도 연말 업무 중 하나가 되었다다음해 사업계획서를 위한 자료가 되기 때문이다그러나 참고용일 뿐 완전히 새로운 것을 기대하지는 않는다넘쳐나는 정보 탓에 특별하다고 여겨지는 것은 거의 없으며같은현상을 다른 말로 부르는 신조어들의 습득에 그치기도 한다그렇다고 경쟁사도 알고 있는 곧 상식이 될정보를 무시하기에는 불안할 것이다기업에게 트렌드 탐색은 하나의 습관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이런 모습에 대하여 유니타스브랜드의 권민 편집장은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일부지만 트렌드를 말하는 사람 중에 무당처럼 ‘무슨 트렌드가 왔다(온다올것이다)’식으로 ‘그분(트렌드)’의 임재만을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다그들은 ‘으로 예언하는 사람들이다그들은기괴하고 기하학적인 사진 몇 장과 길거리 사람들을 보여주면서 10초도 기억하기 어려운 단어의 조합으로미래의 언어를 이야기한다미학과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보여주는 기괴한 사진 그리고 난생 처음 보는 단어들의조합이 바로 그들의 집단 최면 주문이다.”

 

책은 트렌드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서는 트렌드는 곧 대박이라는 마케팅 공식을 잊어야 한다고 말한다이 공식은 브랜딩에 있어서는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10년을 돌아보면서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히트 상품 혹은 히트 브랜드라고 불렸던 그들의 지금 모습을 떠올려보면 쉽다그들은모두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이런 브랜드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 어떤 트렌드가 뜨고 있느냐가 아니라, ‘왜 그 트렌드가 주목 받는지에 집중해야 한다사실 트렌드라는 단어가 경영계에 입문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원래 트렌드는 통계학자와 경제학자들이 추세 분석을 위해 방향을 틀다라는 의미로 썼던 용어인데 1960년대에 패션계에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일반화되었다. ‘트렌드 지금 경영계에서도 흔히 쓰이지만, ‘리엔지니어링이나 식스시그마가 그랬듯이  후에는 중요하게 여겨지지 않은 단어가 될지 모른다따라서 트렌드라는 단어 자체에 주목하기 보다는 그것의 본질을 알아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린다.

 

기업이 트렌드에 관심을갖는 이유는 그곳으로 소비자들이 모이고그곳에 미래의 시장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그러나 그 시장을 보는 데서 그치면 안 된다그 트렌드 안의 시대정신을어떻게 읽어내고그것을 어떻게 다루어 우리 기업(브랜드)에 적용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그런 면에서 《브랜드와 트렌드》는깊이와 다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 해 준다비트라로얄코펜하겐, SK와이번스, 10꼬르소꼬모함소아한의원빚은과 같은 6개의브랜드의 심도있는 케이스 분석을 통하여 실제로 브랜드가 트렌드를 다루는 기술을 살펴볼 수 있고클로테르라파이유존 마에다알랭 등 보통이어령김경훈이돈태정하웅 등의 국내외 45명의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래의 틈을볼 수 있는 인사이트까지 제공하기 때문이다.

 

트렌드를 표제에 싣고있음에도 불구하고내년 트렌드에 대한 내용은 없는 책《브랜드와트렌드》가 궁극적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이것이다. “트렌드를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그렇다고 무시해서도 안 된다브랜드라면 트렌드를 잘 요리할 수있는 감각과 능력을 키워야 한다.” 그 능력을 이미 갖춘 브랜드를 소개하고감각을 키울 수 있는 전문가들의 통찰력을 전달해주는 이 한 권이 있다면2011의 핫 트렌드는 몰라도 불안하지 않을 것이다.

 

 

 

 

[본문 중에서]

 

2010년이되어 2005년에 예측한 미래(2010)를 다시 돌아보는 것은 2005년에 과연 무슨 일이 있었고어디까지 볼 수 있었고무엇을 잘못 보았는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또한 다시 한 번 2015년을 예측하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이것은동시에 어설픈 트렌드 예측을 한 마케터의 ‘참회록이기도하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사실 A4용지두 장에 4년의 흐름을 모두 쓰는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한 일인 것은 잘 알고 있다위험한 일이라기보다는 사실 멍청하고 미련한 일이라고 말하고 싶다사람은자신이 알고 있는 것만 생각하고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에 전체 그림을 파악하지 않고 무조건 퍼즐의 일부만 맞춘다고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전체를 모두 끼워 맞추는 것이 중요한 것도 아니다가장 중요한것은 원래 그림을 보는 것이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미래의 콜라주를 만든 다음 우리가 저지르는 가장 큰 실수는 해석과이해하려는 마음이다. 미래는 현재의 생각이 이해하지 못한다. 만약 기업에 있다면 실무자들은 그것을 의사결정권자에게 설명하고 설득하기 위해서 매우‘전략적인 것처럼’ 만들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이때부터 이해되는(존재하지 않을) 미래가 된다. 바로 이 과정에서부터 대부분의 기업들의 미래가 다가올미래가 아니라 똑같아진 종말론적 미래를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미래는 위기로부터 온다’ 중에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려고 노력하는 기업들이미래를 얻을 것이다.

-‘존 마에다, 헨릭 베일가드, 그리고 알랭 드 보통과의 옴니버스인터뷰’ 중에서 소설가 알랭 드 보통

 

 

당신은 우리에게 해가될 것이 분명한 우울한 미래라도 그것을 받아들이고 극복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아니면 지금껏 그래온 것처럼 이런 트렌드를 무시하거나 부인하면서 살아갈 텐가?

-위험한 미래,피할 것인가아니면 준비할 것인가?’ 중에서미래학자 제임스 데이터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작성 모두 보기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INSTAGRAM